파주 문산 50년 전통 원조삼거리부대찌개 ­

파주 문산입니다. 문산에 위치한 유명 부대찌개 전문 식당을 찾았습니다. 이곳 문산에는 부대찌개하면 으레 떠오르는 집이 있습니다. 하나는 정미식당이고 다른 하나는 바로 여기 원조삼거리부대찌개입니다.​​

>

>

>

#파주맛집 #문산맛집 #파주부대찌개 #문산부대찌개 #원조삼거리부대찌개 #삼거리부대찌개 #정미식당​​

>

>

식당 바로 앞에 무료 주차장이 있습니다만 자리 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식당 건너편쪽으로는 유료 주차장이 있는데 정 여의치 않을 때는 거기를 이용해야 될 것 같아요. 여기 삼거리부대찌개는 건물이 둘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나란히 붙어 있어서 어느 쪽을 이용하셔도 동일한 퀄리티가 보장됩니다. 좌식, 입식 고루 설치되어 있으며 한쪽 건물은 지하에도 운영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부대찌개 전문점답게 메뉴는 부대찌개 한 가지….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딱 부러지게 한 가지만 내세우는 집들을 좋아합니다. 뭐 이거저거 잡다하게 늘어놓지 않아도 확실한 한 가지만 있다면 손님들은 얼마든지 찾아주니까요.​​

>

부대찌개가 등장했습니다.​​

>

>

뚜껑을 열어보니 일반 부대찌갯집에서 보던 것들과 마찬가지로 햄, 소시지 등으로 이루어진 내용물과 치즈와 김치 등이 들어가 있네요. 우리는 부대찌개에 고기사리를 하나 추가 했습니다. 즉 인원수에서 부대찌개는 하나 줄이고 1인분은 고기사리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주문을 했어요. 그런데 부대찌개 마니아들은 금방 눈치를 채셨을 것 같은데 여기 파주 문산식 부대찌개의 특징은 아마도 쑥갓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모닝 사리도 파주 문산식의 특징이라고도 하는데 그건 다른 데서도 많이 발견되기에 꼭 여기식이라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네요.​​

>

짠지라고 하죠. 일반적인 동치미하고는 조금 다른….거기에 물을 타서 만들어 낸 것인데 개인적으로 이런 짭조름한 맛도 좋아라 합니다. 이런 무를 잘게 채 썰어 고춧가루, 마늘, 참기름을 더해 조물조물해주면 아주 맛있는 반찬이 되기도 하죠.​​

>

배추김치는 위생 용기에서 적당량 덜어먹는 시스템….​​

>

>

>

자 이제 충분히 감상했으니 본격적으로 끓여주어야죠.​​

>

>

보글보글….​​

부대찌개 영상 하나 추가합니다.​​

>

소시지와 햄도 넉넉하고….​​

>

모닝사리(고기와 야채를 갈아 넣고 갖은 양념을 한 후 어묵처럼 만들어낸 것..)와 민찌(햄버거 패티같이 갈아낸 고기…)도 넉넉….​​

>

먹을 만큼씩 덜어주기….​​

>

적당히 칼칼하면서 깔끔 시원한 맛입니다. 괜찮네요.​​

>

남긴 밥에 본격적으로 말아서 먹기….​​

>

보글보글 찌개 전골용 사리면…. 여기나 정미식당이나 같은 종류의 사리면을 사용합니다.​​

>

사장님이 알아서 채소들을 다신 한번 리필해주시네요.​​

영상도 하나 추가해봅니다.​​

>

라면 사리는 어느 정도 다 먹었을 때 넣어주는 편입니다. 처음부터 넣으면 국물이 너무 텁텁해지는 경향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이렇게 나중에 넣어주는 걸 더 선호하지만 이는 뭐 개인의 기호에 따라 순서를 정하면 되겠지요.​​

>

아무튼 맛있게 잘 익었습니다.​​

>

일행 모두가 포장도 하나씩 했습니다. 도시락 모양으로 된 위생 용기에 담아서 아이스팩까지 챙겨 밀봉해주시는 서비스가 아주 맘에 들었어요. 다만 정미식당과 다른점이 있다면 따로 육수는 없다고 하는 군요. 그냥 생수에 꿇여도 맛이 같다고 합니다. 그리고 정미식당은 용기 없는 비닐 봉지에 그냥 넣어주던데 그런 면에서 봤을 때 서비스는 이집이 조금 앞서는 듯….​​

>

>

심지어 맛있게 끓여먹을 수 있도록 안내문도 하나씩 동봉을….​​※ 경기 북부 유명 부대찌개(의정부는 많아서 생략..) 전문점 찾아보기…​- 파주 문산 정미식당

​- 동두천 호수식당

>

>

으레 부대찌개하면 의정부식과 송탄(평택)식으로 나뉘곤 합니다만 사실 동두천이나 파주에도 부대찌개로 한 내공하는 집들이 더러 있습니다. 어찌보면 동두천, 파주도 경기 북부, 즉 의정부식에 다 넣어도 될 것 같은데 그러면서도 무언가 조금 다른 파주(문산)만의 독특한 개성이 있었어요. 쑥갓이 들어간다든가 모닝사리를 강조한다든가 하는 것들은 조금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풍미에서는 헤비한 송탄식과 라이트한 의정부식의 중간 쯤에 위치해 있었다고나 할까요. 칼칼하면서 시원한 맛이 여느 집들보다도 도드라졌던 것 같습니다. 부대찌개이지만 먹고나서는 비교적 개운했던 뭐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무튼 파주 방면으로의 나들이를 염두에 두고 있다면 원조삼거리부대찌개를 한번 찾아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잘 먹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